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새 배너
새 배너
전체 정치 사회/탐정/경호/해외 경제 서울/전국 연예/스포츠 특집/인터뷰 뉴스영상 영상 커뮤니티
동국대 PIA민간조사(탐정) 최고경영자과정이 3월 21일(토) 개강한다.
사회/탐정/경호/해외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中 우한 내 교민 철수 위해 전세기 투입…의심 증상자 제외
693명 탑승 신청 …귀국후 14일 동안 국가지정시설서 격리
2020-01-28 오후 3:54:36 대한탐정신문TV mail seoulmaeil@daum.net


    中 우한내 교민 철수 위해 전세기 투입…의심 증상자 제외
    693명 탑승 신청 …귀국후 14일 동안 국가지정시설서 격리



    이세정 기자 /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영증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우한공항이 폐쇄돼 고립된 우리 교민을 철수하기 위해 전세기를 투입하는 등 총력을 가한다. 단, 감염의심증상자와 중국 국적자는 탑승이 제한된다. 주 우한 대한민국 총영사관은 지난 27일 홈페이지를 통해 우리 교민 철수를 위한 전세기를 띄울 예정이라고 밝혔다. 총영사관은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우리 교민 철수를 위한 전세기를 띄울 것이며 이날 오후 11시 55분까지 이메일로 신청을 받았다.
    다만, 중국 국적자는 중국정부의 방침에 따라 대한민국 국민의 가족이라도 탑승이 제한된다. 체온이 37.5도 이상의 발열, 구토, 기침, 인후통, 호흡곤란 등 의심증상자는 탑승할 수 없고 중국 정부에 의해 우한에서 격리 조치될 예정이다. 총영사관은 최종탑승객 명단을 28일 홈페이지와 한인회 위챗 단체방을 통해 공지할 예정이며, 전세기 예정일은 중국과의 협의에 따라 변경 가능하다고 전했다. 총영사관은 28일 오전 홈페이지를 통해 탑승자 접수명단을 게시하고 “이 명단은 접수명단일 뿐 아직 전세기 탑승자 확정 명단은 아니며 추가 공지가 있을 때까지 기다려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공지된 명단에 따르면 탑승을 희망한 사람은 총 693명으로 확인됐다. 총영사관은 최종 탑승자 명단을 공지한 후 우한시 내 4곳을 집결지역으로 선정하고 우한 텐허국제공항까지 셔틀버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한국으로 귀국한 이후 탑승자들은 귀국한 당일부터 14일 동안 국가지정시설에서 임시 생활을 할 예정이다.
    한편, 외교부는 지난 25일부로 중국 우한시를 포함한 후베이성 전역의 여행경보를 3단계인 ‘철수권고’로 상향 조정했다. 이에 우한시 여행경보는 기존 2단계(여행자제)에서, 후베이성 여행경보는 기존 1단계에서 3단계로 상향 조정됐다. 이번 조정은 중국 우한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후베이성 전역에서 확산됨에 따라 우한시 및 주변지역에 대한 대중교통 이용이 전면 통제되고 있고 국내에서도 우리 국민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급속한 확산 추세를 보이고 있는 점을 고려했다. 또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파력이 높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어 우리 국민의 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한 점을 감안한 것이다.
    이에 외교부는 중국 후베이성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에게 긴급용무가 아닌 한 철수해 줄 것을 당부했으며, 이 지역을 여행할 예정인 국민에게도 여행을 취소하거나 연기할 것을 강조했다. 외교부는 앞으로도 중국 지역의 보건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여행경보 추가 조정 필요성을 지속 검토해 나갈 예정이다.

    <저작권자©대한탐정신문TV.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20-01-28 15:54 송고
    中 우한 내 교민 철수 위해 전세기 투입…의심 증상자 제외
    최근기사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대한탐정신문/한국탐정신문
    www.탐정tv.com

    회장 겸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 하금석/ 편집회장 겸 편집위원장 김봉근
    (발행본사) 서울시 종로구 우정국로 39 우정에쉐르빌딩 3F
    (편집본부) 서울시 강북구 도봉로 150 창림빌딩 ㈜한국탐정신문사

    <대한탐정신문> 등록번호 서울다-50412호 <주간> 2017.5.1등록
    <한국탐정신문> 등록번호 서울다-50397호 <주간> 2017.2.24. 등록
    <한국탐정신문> 인터넷신문등록 서울아-04385호 2017.02.21 등록
    (본사대표전화) 02-775-8801 / 팩스 02-775-4004
    (편집본부전화) 02-946-0003 / 편집직통 02-981-0004
    긴급제보: 010-5757-3034 *보도자료 이메일: seoulmaeil@daum.net

    <자매계열사> 최초창립 2000년5월1일/ 일간서울매일. 서울매일신문TV.
    한국정치일보. 한국감찰일보. 한국공기업신문. 한국여성신문. 서울여성신문TV.
    국정보안뉴스. 세무경제신문. 서울의정신문. 서울연예스포츠신문.

    www.hankook6.com   www.hankook2.net   www.seoulmaeil.com  
    www.hankookm.com   www.hankook8.com   www.womank.net  
    www.seoules.com   www.seoulw.net   www.hankook5.com  
    www.pinews.co.kr   www.seoulm.net   www.hankook4.com  

    Copyrightⓒ 2017 대한탐정신문/한국탐정신문 & ㈜한국탐정신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