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새 배너
새 배너
전체 정치 사회/탐정/경호/해외 경제 서울/전국 연예/스포츠 특집/인터뷰 뉴스영상 영상 커뮤니티
제30회 PIA민간조사사(탐정) 일반과정 자격시험이 12월 14일 서울 동국대, 부산 동주대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정치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정세균 국회의장 ‘싱-말 고속철사업’ 수주 총력전
2017-03-26 오전 11:53:06 대한탐정신문TV mail seoulmaeil@daum.net

    정세균 국회의장 ‘싱-말 고속철사업’ 수주 총력전 

     


    기업인 동행한 의회외교 통해

    민간부분 경제협력강화 지원
     

    김봉근기자 / 정세균 국회의장이 지난 3월 19일(일)부터 4박 6일간의 싱가폴, 말레이시아 공식방문을 마치고, 3월 24일 오전 귀국했다. 정 의장은 이번 공식방문을 통해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두 국가의 적극적 협력을 요청하고, 한국 기업인과의 동행을 통해 민간부분의 경제협력을 지원했다. 특히 의회외교를 통해 공백상태인 정상외교를 보완하고, ‘싱-말 고속철’ 사업에 우리 기업의 참여를 지원하기 위한 경제외교에 집중했다.

     

    정세균 의장은 현지시간 3월 20일(월) 오전 할리마 야콥(Halimah Yacob) 싱가포르 국회의장을 만나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UN 안보리 제재결의에 대한 싱가포르의 지지에 감사를 표했다. 또한 “한국은 고속철 도입 이후 많은 경험과 노하우를 축적해왔고, 주요기술에 대한 노하우를 공유·이전할 것”이라며 우리 기업의 경쟁력을 강조했다. 이에 할리마 야콥(Halimah Yacob) 국회의장은 “‘싱-말’고속철 사업과 관련해, 한국의 기술적 경쟁력은 입찰과정에서 충분이 인정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후 정세균 의장은 리센룽(Lee Hsien Loong) 싱가포르 총리와의 면담에서 “한국과 싱가포르는 중견국간의 국제협력 모델을 만들어, 새로운 기회를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말한 뒤 “북핵문제 해결에 중국의 협력 등을 이끌어내기 위한 싱가포르의 적극적인 역할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특히 정 의장은 ‘싱-말 고속철’ 사업의 수주를 위한 우리 기업의 기술적 우수성을 설명하면서 “자유무역 신장과 역내 무역활성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으며, 이에 리센룽(Lee Hsien Loong) 총리는 “2006년 발효된 ‘한-싱 FTA’를 발전시키고, 경제적 상호의존도를 높이는 구체적인 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정 의장은 고촉통(Goh Chok Tong) 명예선임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북핵문제와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정 의장은 3월 21일 오전 싱가폴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한국의 우수한 인재들이 근무하고 있는 신산업 혁신단지를 방문하고, 현지 근무중인 한인 중소기업가 및 과학자를 격려했다. 이후 정 의장은 말레이시아로 이동해, 나집(Najib) 총리, 판디카르 아민(Pandikar Amin) 하원의장, 비그네스와란(Vigneswaran) 상원의장을 잇달아 만나 양국 간 교류 및 협력 증진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정 의장은 먼저 나집(Najib) 총리와 만나 양국간 경제협력이 심화,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면서, “UIC(국제철도연맹)에서 안전성, 정시성에서 1위를 기록한 한국의 고속철도 기술력이 ‘말-싱 고속철 사업’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나집 총리는 "한국의 경제성장 노하우에 관심이 많다" 면서 "한국기업의 혁신과 근로윤리 및 기업문화에 대해서 높이 평가한다" 라고 말했다. 또 정 의장은 판디카르 아민(Pandikar Amin) 하원의장과 비그네스와란(Vigneswaran) 상원의장을 연속해서 만났다. 판디카르 아민(Pandikar Amin) 하원의장은 “한국은 배울 점이 많은 나라”라면서 “대통령 탄핵심판 과정에서 보여준 일련의 과정은 민주주의 및 삼권분립의 원칙 실현에 대한 좋은 사례”라고 평가했다. 이에 정 의장은 “우리나라에서 국민 100만명 이상이 참여한 집회를 평화적으로 진행한 것은 전례가 없는 일” 이라면서, “한국 민주주의의 성숙한 모습을 보여준 것에 대한 자부심이 있다”라고 답했다.


    // * <자매지통합보도> 본 기사는 본사 자매지 <일간>서울매일 / 한국의정신문 / 서울매일신문TV / 한국여성신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 한국감찰일보 / 서울여성신문TV / 대한변호사신문 / 한국매일방송TV 등에도 통합 보도 됩니다.

     
    *한국의정신문  www.hankook3.com  * 한국여성신문 www.womank.net
    *서울매일신문TV  www.seoulmaeil.com  *한국매일방송TV www.hankookmaeil.com
    *한국감찰일보  www.hankook2.com   *한국연예스포츠신문 www.koreaes.com
    *서울여성신문TV  www.seoulw.net 
     

     

     

     

     

    <저작권자©대한탐정신문TV.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7-03-26 11:53 송고
    정세균 국회의장 ‘싱-말 고속철사업’ 수주 총력전
    최근기사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대한탐정신문/한국탐정신문
    www.탐정tv.com

    회장 겸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 하금석/ 편집회장 겸 편집위원장 김봉근
    (발행본사) 서울시 종로구 우정국로 39 우정에쉐르빌딩 3F
    (편집본부) 서울시 강북구 도봉로 150 창림빌딩 ㈜한국탐정신문사

    <대한탐정신문> 등록번호 서울다-50412호 <주간> 2017.5.1등록
    <한국탐정신문> 등록번호 서울다-50397호 <주간> 2017.2.24. 등록
    <한국탐정신문> 인터넷신문등록 서울아-04385호 2017.02.21 등록
    (본사대표전화) 02-775-8801 / 팩스 02-775-4004
    (편집본부전화) 02-946-0003 / 편집직통 02-981-0004
    긴급제보: 010-5757-3034 *보도자료 이메일: seoulmaeil@daum.net

    <자매계열사> 최초창립 2000년5월1일/ 일간서울매일. 서울매일신문TV.
    한국정치일보. 한국감찰일보. 한국공기업신문. 한국여성신문. 서울여성신문TV.
    국정보안뉴스. 세무경제신문. 서울의정신문. 서울연예스포츠신문.

    www.hankook6.com   www.hankook2.net   www.seoulmaeil.com  
    www.hankookm.com   www.hankook8.com   www.womank.net  
    www.seoules.com   www.seoulw.net   www.hankook5.com  
    www.pinews.co.kr   www.seoulm.net   www.hankook4.com  

    Copyrightⓒ 2017 대한탐정신문/한국탐정신문 & ㈜한국탐정신문사